티스토리 뷰


:::


여행을 가서 해 보고 싶은 것들이 있었다.

그중 하나는 빨래였는데, 동남아시아 배낭 여행을 하며 소원을 풀었다.

또 다른 하나는 이발이었다.

그런 생각이 처음으로 든 곳은 파리였는데, 어쩐지 헤어 스타일을 완벽히 바꿀 수 있는 좋은 기회일 거라 생각했었다.

약간의 생활자 느낌도 내면서.


하지만 작가 최민석 씨가 『베를린 일기』에서 개탄했듯이

서양인과 동양인의 커트엔 차이가 있으며 그 사실을 무시했다가는 참변이 일어나고 만다.

서양인의 모발은 동양인에 비해 약한 편인데

그런 모발에 익숙한 그쪽 이발사들이 동양인의 머리에 손을 대면

뭉툭한 가위로 질긴 생고기를 자르는 듯한 현상이 벌어지는 모양이다.


아마 같은 동양인이라도 중국인, 일본인, 한국인의 머리결은 또 다를 것이다.

그래서 한국인의 머리는 한국인이 제일 잘 자른다고 우리는 믿어야 하는 것이다.


그런 상황에서 포틀랜드에서 이발을 하기로 이미 결심한 바,

우리의 사진을 찍어주기로 한 사진작가 켈리 강 씨에게 도움을 요청할 수밖에 없었다.

우리는 재미교포가 운영하는 미용실을 소개받았다.

그곳을 찾기 위해 톰 매컬 워터프런트 공원이 있는,

펄 디스트릭트와 다운타운 중간 쯤의 강변으로 향했다.


다행히 미용실 건너편에 주차 공간이 있었다.





아시다시피 포틀랜드는 아웃도어가 발달한 도시다.

한국도 꽤나 캠핑에 열을 올리고 있는데,

나로서는 이 문화에 아직 도전할 생각이 들지 않는다.

자연, 자연이라.

나도 그 한가운데 있고 싶지만 온갖 캠핑 기구를 사들이며 티를 내고 싶지도 않다.

결국, 가까운 시일 내에 내가 캠핑에 갈 일은 없을 듯하다.


하지만 저 아웃도어 매장 건물만큼은

내가 이 도시에 오며 기대하던 그런 건물의 모습이었다.

손님이 아니면 화장실을 이용하지 말아달라는 푯말이 붙어 있어서 들어가지는 못했다.





포틀랜드 곳곳에 위치한 스텀프 타운.

아마 이 매장이 처음으로 간 스텀프 타운일 것이다.

몇 년 전만 해도 여기에 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는데,

막상 시간이 많이 흐르고 그 기회가 생기자 약간 시들해지고 말았다.

왜냐하면, 이 도시엔 더 좋은 카페가 많으니까.





그러나 매장의 분위기 만큼은 무시할 수가 없었다.

지금 내가 일하는 사무실도 한쪽 벽면이 전부 벽돌인데,

어쩐지 다르다는 느낌이 드는 것은 식물 화분이 없기 때문일까.

사무실에 거의 혼자 있기 때문에 화분에 물 줄 자신은 없는데.

그래도 공기 정화를 위해 가져다 놓아야 할 것 같다.

잘만 꾸미면 이곳과 비슷해질지도.

(그러나 그럴 여력이 지금은 없다.)





이곳의 룰은 두 가지 인 것만 같다.

대화를 하라.

아니면 노트북을 펴라.





커피는 듣던 대로 맛있었다.

흔히 몇 년 사이에 유명해진 곳을 두고 사람들이 말하길

"맛이 변했어." 라지만,

그래도 기본은 있지 않겠나.


카페 라떼 쪽이 더 좋았다는 기억이다.





요런 분위기에 아들도 푹 빠졌지만,

곧 칭얼대기 시작했다.





그리고 약속 시간이 되어 미용실로 돌아갔다.

미용실의 이름은 "Details Salon".

LA 비달 사순에서 일하시다가 그만두시고

포틀랜드로 이사하셨다는 분이다.


비달 사순이야 샴푸 광고로 워낙 익숙한 곳이지만, 얼마나 대단한진 실감하지 못했는데,

아내가 생각해 보니 그런 경력을 지닌 분이 머리를 잘라 주셨으니 엄청난 영광이라고 지적해 주었다.


장성한 아들이 있는 분으로

LA에 살다가 포틀랜드로 오니 너무 좋다고 하셨고,

이런저런 현지의 삶에 관해 이야기를 들었다.

내심 우리 부부 중 한 명이 미용을 배워 포틀랜드로 이주해 주기를 바라셨다.


포틀랜드에도 꽤 많은 한국인이 살고 있지만,

그래도 서로 외로운 모양이다.

정말 바로 미용 기술을 배우고 싶은 마음이었다.





미용실이 얼마나 예쁜지 모른다.

거의 100% 예약제로 운영되며, 나도 내가 직접 예약한 게 아니라 어떻게 예약하는지는 모른다.

물론 손님은 대부분 한인들.

포틀랜드에서 머리를 자르고 싶은 분이라면,

한 번 예약을 시도해 보시길 바란다.


당시, 몇 개월 전 한 파마가 남은 상태였는데

그 느낌을 살려서 커트를 해주셨고,

아내가 굉장히 만족했다.

덕분에 이 방문을 전후로 내가 찍힌 사진의 느낌이 달라졌다.


이 자리를 빌어 감사를 전한다.


아, 아들의 앞머리도 조금 손을 봐 주셨다.





커트 가격은 35~40달러 선이였던 걸로 기억한다.

거기에 팁 10~15%를 더 드렸다.

포틀랜드에 오기 전에 현지인이 운영하는 미용실 또는 이발소를 검색해서 가격을 확인했었는데,

아주 적정선이었다.


만약 내가 포틀랜드에 살게 된다면 단골이 될 것이다.


Details Salon

325 SW Naito Pkwy, Portland, OR, 미국.



아래는 필름사진.





이상한 일이다.

디카로 찍었을 땐 사람이 많았는데,

필카로 찍자 사람이 없다.


그만큼 바 쪽은 회전이 빠른 모양이다.





세 번째 룰이 생겼다.

노트북을 펼치고 대화하라.





이 주변 거리 자체도 퍽 마음에 들었다.

사람이 거의 없었고, 한적했다.

차도 한가운데서 마구 사진을 찍어도 될 정도.


어딘가에 대마초 매장이 있는지

엄청난 냄새가 몰려오기도 했다.

누가 다 마르지 않은 건초를 잔뜩 태우고 있는 느낌이었다.

그런 골목만 피해가면 될 듯하다.





가족, 이었던가.





이런저런 이유로 포틀랜드의 가장 유명한 사슴(순록?) 간판은 제대로 보지 못했는데

(차를 타고 지나가며 봤다)

어쩐지 이 간판으로 아쉬움을 달래도 될 듯하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502,355
Today
1
Yesterday
19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