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러다 갑자기 추억이 떠올랐다. 그 맛은 내가 콩브레에서 일요일 아침마다(일요일에는 미사 시간 전에 외출할 수 없었다.) 레오니 아주머니 방으로 아침 인사를 하러 갈 때면, 아주머니가 곧잘 홍차나 보리수차에 적셔서 주던 마들렌 과자 조각의 맛이었다. 실제로 프티트 마들렌을 맛보기 전 눈으로 보기만 했을 때에는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았다. 그 이유는 아마도 빵집 진열창에서 자주 보면서도 먹은 적이 없었기 때문에 그 이미지가 콩브레에서 보낸 나날과 멀리 떨어져 보다 최근 날들과 연결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아니면 오랫동안 기억 밖으로 내던져진 추억들로부터 아무것도 살아남지 않아, 그 형태는 - 그리고 엄격하고도 경건한 주름 아래 그토록 풍만하고 관능적인 제과점의 작은 조가비 모양은 - 이제 파괴되고 잠이 들어 의식에 합류할 수 있는 팽창력을 잃어버렸다. 그러나 아주 오랜 과거로부터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을 때에도, 존재의 죽음과 사물의 파괴 후에도, 연약하지만 보다 생생하고, 비물질적이지만 보다 집요하고 보다 충실한 냄새와 맛은, 오랫동안 영혼처럼 살아남아 다른 모든 것의 폐허 위에서 회상하고 기다리고 희망하며, 거의 만질 수 없는 미세한 물방울 위에서 추억의 거대한 건축물을 꿋꿋이 떠받치고 있다.

  그것이 레오니 아주머니가 주던 보리수차에 적신 마들렌 조각의 맛이라는 것을 깨닫자마자 아주머니의 방이 있던, 길 쪽으로 난 오래된 회색 집이 무대장치처럼 다가와서는 우리 부모님을 위해 뒤편에 지은 정원 쪽 작은 별채로 이어졌다.(내가 지금까지 떠올린 것은 단지 그 잘린 벽면뿐이었다.) 그리고 그 집과 더불어 온갖 날씨의, 아침부터 저녁때까지의 마을 모습이 떠올랐다. 점심 식사 전에 나를 보내던 광장이며, 심부름 하러 가던 거리며, 날씨가 좋은 날이면 지나가곤 하던 오솔길들이 떠올랐다. 일본사람들의 놀이에서처럼 물을 가득 담은 도자기 그릇에 작은 종잇조각들을 적시면, 그때까지 형체가 없던 종이들이 물속에 잠기자마자 곧 펴지고 뒤틀리고 채색되고 구별되면서 꽃이 되고, 집이 되고, 단단하고 알아볼 수 있는 사람이 되는 것처럼, 이제 우리 집 정원의 모든 꽃들과 스완 씨 정원의 꽃들이, 비본 냇가의 수련과 선량한 마을사람들이, 그들의 작은 집들과 성당이, 온 콩브레와 근방이, 마을과 정원이, 이 모든 것이 형태와 견고함을 갖추며 내 찻잔에서 솟아 나왔다.


- 마르셀 프루스트,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중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1

저자
마르셀 프루스트 지음
출판사
민음사 | 2012-09-05 출간
카테고리
소설
책소개
국내 최초 프루스트 전공자의 완역본 프랑스 갈리마르 판 번역, ...
가격비교




댓글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현병철 <시간의 향기>에도 이 마들렌 이야기가 나오더군요. 시간을 향기롭게 채우기 위해, 정말 향기가 필요한 지도 모르겠습니다. 2014.02.11 16:42
  • 프로필사진 프린시아 추억을 환기하는 가장 중요한 역할을 후각이 하는 건지도 모르겠어요. 실제로 계절이 바뀌었다는 것도, 오래 전 같은 계절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불혀듯 떠오르는 것도 냄새에 의해서일 때가 있지요. 아직 읽고 있는 중이지만 프루스트의 소설은 정말 대단하더군요 :D 2014.02.12 00:02 신고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저도 아직 못 봤습니다, 늘 읽어야지, 읽어야지하고 있는데 손이 잘 안 가네요. 2014.02.12 08:55
  • 프로필사진 프린시아 확실히 좀 더디게 읽히긴 하지요. 침대맡에 놔두고 두고두고 읽어보시는 건 어떨까요^^ 2014.02.14 16:53 신고
  • 프로필사진 토닥s 책제목 보고 들어와서도 읽으면서, '아 커피관련 일하셨다더니 직장이름이 콩브레?'했습니다. 왠지 까페이름으로 들어본듯한 콩브레..ㅋ
    전 사실 프린시아님과는 독서취향이 좀 멀어요. 이런류의 책을 보면 번역이 제대로 된건가 늘 의심스럽거든요. 근데 아래 책소개에 국내 최초 푸르스트 전공자..ㅋ

    오랜만에 읽는 밀린 포스트가 많지 않아 좋긴한데(그래도 시간 쪼개 읽는데 이틀), 뭔가 마음이 분주해보이네요. 감기 조심하세요.
    2014.02.13 17:50 신고
  • 프로필사진 프린시아 과연 푸르스트 전공자 답게 주석이 정말 상세하더라구요^^ 워낙 푸르스트 이 양반의 문장이 길어서인지 읽기 어려운 면이 있는데 잘은 몰라도 번역 자체는 잘 된 것 같습니다^^;

    저도 요즘 이웃 블로거 분들을 띄엄띄엄 찾아뵙게 밀린 글을 한꺼번에 읽고 있어요. 뭔가 집중이 잘 안되는 2월이네요...
    2014.02.14 16:54 신고
  • 프로필사진 전포 재밌게 봤습니당~* ^^ 2014.02.15 14:41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517,409
Today
4
Yesterday
1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