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파리를 두 번 갔는데 퐁 뇌프 위를 걸어본 적이 없다.

그래서 세 번째엔 꼭 가보겠다 다짐하고

짧은 시간 동안 그 어느 곳도 아닌 강변을 찾아 걸어다녔다.


햇살.

기분 좋은 웅성거림.

센강의 둔치엔 모래밭이 깔려있었다.


"굳이 바다까지 갈 필요가 있어?

강변에 모래를 채우고 파라솔을 올리면

그게 바로 우리의 해변."


@Pont Neuf, Paris, France



canon A-1 + 50mm

portra 160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516,409
Today
2
Yesterday
1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