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보통은 차를 빌려 가는 곳에 버스를 타고 갔다. 오키나와의 대중교통은 나하 시내를 벗어나는 순간부터 난해한 문제가 된다. 정거장에 붙은 노선도는 암호문처럼 보이고, 만능인 줄 알았던 구글 지도는 침묵하며, 어떤 버스도 시간표에 쓰인 대로 나타나지 않는다. 하지만 끝내 오키나와의 바다를 제대로 보지 못한 우리에게 그것이 전혀 아쉽지 않도록 독려한 곳이 바로 미나토가와港川였다. 외국인 거주 지역이었고, 식민지풍의 단층 주택이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며, 젊은 주인들이 손님을 맞이하는 곳. 대중교통도 소문만큼 열악하진 않았다. 우리는 그나마 자주 오는 버스를 타서 삼십여 분만에 미나토가와 주변에 내렸고, 다시 십여 분을 걸어 무사히 그 작은 동네에 도착했다. 막상 그곳에 가보니 차가 없는 편이 나아 보였다. 빽빽한 단지 사이를 차로 다니다 보면 복장이 터질 것 같았다.
 미나토가와에서 꽤 많은 곳을 기웃거렸지만, 여기선 오하코테O’Harcoté 미나토가와 점만 이야기하고자 한다. 오키나와 곳곳에 지점을 둔 이곳은 지점마다도 색깔이 다른 베이커리, 또는 카페다. 미나토가와 점에선 타르트가 유명했다. 일본 본토에서 온 사람들, 중국에서 온 사람들, 대만에서 온 사람들이 얌전히 줄을 서서 차례를 기다렸다. 실내는 좁은 편이었지만, (한때는 주차장이나 창고로 쓰였을) 정원에도 자리가 있어서 어떻게 어떻게 모두가 앉아 음료와 디저트를 즐길 수 있었다. 우리는 과일이 올라간 타르트 하나와 커피 한 잔을 시켰다. 주방용품, 엽서, 장식품, 귀여운 잼 병 등이 이 집이 세워질 때부터 그 자리를 지켰다는 듯 의기양양하게 사방을 둘러싸고 있었다. 사람이 공간의 얼굴을 만드는지 사람이 만든 공간에 때가 되면 절로 표정이 생기는지 알 수 없는 일이다. 어쨌든 이곳은 주름이 꽤 많이 생긴 예술가를 닮은 곳이었다.
 안쪽 자리에 앉았다. 조용한 분위기는 아니었다. 한 아이가 생떼를 쓰며 울다가 엄마에게 혼나고, 결국 아빠가 가게 밖으로 데려가 안고 달래주었다. 각자 타르트와 음료 하나씩을 시킨 중국 여인 네 명이 셀카를 찍으며 꺄르르 웃어 주변의 시선을 끌었다. 일본 소녀와 그녀만큼 일본말을 잘하는 미국 소녀가 마주 앉아 조곤조곤 수다를 떨기도 했다. 그 와중에 큰 창으로 들어온 빛이 방 안 모든 것의 표면을 부드럽게 연마했다. 실내의 소란이야 어찌 되었든 우린 그 사이에서 조용히 들떴다.

 나중에 이 동네 빵집에 들렀다 오키나와 전역에 젊은이들이 착한 가게를 열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일본의 한 작가가 그런 곳들을 취재해 쓴 책이 있으며, 한국에도 출판되었다고 한다. 그곳에선 작은 공방에서 만든 소품, 공정 무역으로 수입한 식자재, 그 식자재로 요리한 음식 등을 판다고 했다. 한국에도 그런 운동이 일고 있지 않은가. 결국 뭔가를 팔아야 한다면 이 행성의 거주민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방법으로 팔자고. 환경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상생하자고. 내가 오키나와에 다시 와야겠다고 마음먹은 건 바로 그 때문이었다. 그 책을 사서 이 섬을 돌자. 남부의 해변으로 내려가 에어비앤비에서 눈여겨 봐둔 해먹 달린 집을 빌려 유유자적해 보자. 대충 알 것도 같은데 그게 또렷이 보이거나 손에 잡히지 않는 어떤 삶이 있다. 오키나와의 햇볕은 따갑고 강렬하지만, 바로 그 햇살 아래에서만 제 그림자를 살짝 보여주는 그런 삶이 있다. 결혼 후 많은 것들이 바뀌어버리는 바람에 가던 길에서 벗어날 수 없을 거라는 두려움이 있다. 그러나 함께할 사람이 있기에 오히려 손을 잡고 돌아설 수 있을 거라는 자신감도 있다. 상상을 해보자. 어느 사막 아래 공룡의 뼈가, 아니, 누군가 오래전에 묻어둔 표지판이 잔뜩 묻어 있다. 고고학자가 된 심정으로 부드러운 붓 하나를 들고 모래를 털고 먼지를 날려 그것을 발굴해 보자. 그렇게 찾은 방향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조금 더 걸어서 다른 걸 또 찾아내는 인내를 발휘하자. 여행은 곧 그런 과정에 다름아니다. 수천 가지의 삶을 백과사전을 휘리릭 넘기듯 훑어보다가 마음에 꼭 드는 것을 발견하는 일. 마침내 표제어의 설명을 읽고 따라 해 보는 일. 영혼은 알고 있으나 몸은 알지 못하는 방법을 다시 몸에 가르치는 일.



Leica Minilux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515,070
Today
0
Yesterday
4
«   2021/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