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친구들과 사흘 동안 부산에 다녀왔다. 아마 여기 블로그에선 한 번도 소개하지 않았을 오랜 친구들로, 같이 여행을 가는 건 거의 십 년만이었다. 부산에서 일(이라고 하기엔 좀 더 학구적이면서 영업적인 면도 갖춘)을 한 지 일 년 반 정도 된 친구의 호출 덕분이었다. 서울에서 내려가는 사람만 넷. 현지에서 만난 친구까지 하면 다섯. 대체로 큰 계획 없이 먹으러 다녔던 사흘이었다.





  네 명이 내려가니까 KTX보다는 기름값과 톨게이트 비용이 더 저렴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안타깝게 내 면허증은 아직 장식용이라 운전은 두 사람이 나눠서 했다. 하필 부산 국제영화제 기간과 딱 맞아 떨어져 걱정을 했었는데 부산까지 가는 길은 막힘이 없었다.





  혼자 부산에 살고 있는 친구는 부산대에서 만났다. 아주 오래된 유머 중에 부산대로 말장난하는 게 있었다. "쟤네 왜 저렇게 부산대?" 따위의 말장난이었는데 그곳에 실제로 오다니 감개무량.

  축제 기간이라는 것 같았는데, 그래서인지 캠퍼스는 들떠 있었다. 과 잠바를 입은 학생들이 주점을 열고 막걸기와 전을 나누어 먹고 있었다. 한 자리 차지하고 한 상 주문하고 싶었지만, 그랬다면 이 아저씨들은 뭔가 했겠지. 아, 아저씨라니.





  원래 이번 부산 여행 중 일부 사진은 흑백으로 작업해 따로 올리려고 했었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사진을 다 정리해 올릴 가능성도 희박한 이 마당에 따로 포스팅을 할 것 같지가 않았다. 그래서 그냥 섞어서 올린다. 

  (다른 친구들이 마닐라 여행기는 끝났냐고 종종 묻는데, 여기에 할 말이 없다. 그러면서 부산 사진은 또 올리고 있다.)





  다시 흑백에 관심을 가지자고 다짐하긴 했으나 흑백은 여전히 어렵다.





  친구가 강력 추천한, 부산대 주변 온천장 어딘가, 바다소리라는 횟집이다. 수족관을 청결하게 유지하기로 유명한 곳이라 하는데, 저 영롱한 푸른색을 흑백으로 가릴 수 없었다. 실제로 정말 깨끗해 보였다. 아쿠아리움의 한 구석을 보는 느낌. 아니 그보다 더 깨끗한 느낌.





  이런저런 장과 스끼다시가 나왔다. 음식도 역시 컬러지.





  원래 회를 썩 좋아하지 않아 생선 이름은 아는 게 별로 없다. 전어 말고 이런저런 생선 이름을 들었는데 기억을 못하겠다. 서울까지 잘 올라오지 않는 물고기라고 했다. 그래서인지 비쌌다. 매운탕을 포함해 요 한 접시가 12만원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이상한 일은, 남자 다섯이 먹었는데 약간 배부르다는 느낌을 받았다는 것. 물론 더 시키긴 했지만.





  그리고 광안리로 내려가 광안대교를 보며 맥주와 피자를 먹었다. 먹고 나서 잠깐 백사장을 걷기도 했는데, 이번 부산 여행에서 백사장을 밟은 건 이때가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




Canon EOS-M + 22mm




댓글
  • 프로필사진 Fiona 국제영화제때문에 꼭 가고 싶었던 곳인데 한발 먼저 다녀오셨네요. 역시 여기저기 참 부지런히 잘 다니시는구나 ㅎㅎ 부러워요. 회를 좋아해서 사진을 보기만해도 부럽고 좋네요. 다 부러워요 ㅠ.ㅠ 2014.10.06 18:00
  • 프로필사진 프린시아 ㅎㅎ 사실 뭐 그렇게 부지런하진 않고 간다 간다 하다가 어쩌다 보니 가고 있었습니다. :D 전 회를 썩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참 싱싱하고 맛있더군요! 2014.10.09 21:50 신고
  • 프로필사진 토닥s 부산대.. 눈에 익은 곳이 사진에 담겨서 반갑네요.

    그것도 그렇지만 '이상한 일'에 웃고 갑니다. 저는 여기서 누가 회를 사준대서 갔는데, 혼자 먹어도 부족할 것 같은 회를 4인이 앉은 테이블에 먹으라고 주더군요. 화만 내고 돌아온 기억이 납니다. 회는 배부르게 먹어야는데.ㅋㅋ
    2014.10.08 04:42 신고
  • 프로필사진 프린시아 아 토닥님 고향이 부산이셨던가요 ㅎㅎ

    혹시 같은 횟집인가요? 정말 양은 엄청 적더라구요.. 사실 저도 얻어 먹은 거라 신나서 먹었지만... 비싸긴 너무 비쌌습니다 ㅠㅠ
    매운탕에는 고수를 넣어주더라구요!
    2014.10.09 21:51 신고
  • 프로필사진 토닥s 부산이죠.

    횟집은 모르는 집이예요. 드리고 싶었던 말씀은 자고로 회는 배부르도록 먹어야 하는데, 집 떠나면 그럴 일이 잘 없더란 거죠.
    좀 다른 이야기지만, 한참 전에 서울서 갈치조림인가 탕을 먹으러 간적이 있었는데 몸통이 어찌나 날씬하던지.. 누가 먹다 남긴 꼬리부분만 내놓은 줄 알았어요.(ㅜㅜ )
    2014.10.10 06:00 신고
  • 프로필사진 프린시아 ㅎㅎ 배부르게 먹을 수 있는 양은 정말 아니었어요.

    서울 갈치조림은 대부분 정말 얇죠...
    남대문에서 몇 번 먹은 거 같은데 그냥 밑에 깔린 무가 훨씬 맛있었어요...
    2014.10.23 10:31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517,670
Today
0
Yesterday
10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